메인메뉴


보도자료

QR코드

홈으로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닫기
QR코드
현재페이지의 QR코드 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부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지방분권 연구 포럼> 초청 강의
작성자 부천시의회 작성일 2018-10-28 조회수 41
첨부파일 hwp파일 2018. 10. 26. (보도자료)부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지방분권 연구 포럼 초청 강의.hwp 
“중앙은 작아지고, 지방이 커지는 것이 지방 분권”
- 25일, 부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지방분권 연구 포럼> 초청 강의
- 부천시의회 전 재정문화위원장 서헌성 의원 특별 강의

“헌법에서부터 규정돼 있다. 모든 권력은 시민에게서 나온다. 그 권력은 시민과 가까운 곳에 있어야 한다. 그 권력의 출발이 시민이어야 한다. 시민의 권력이 강화되는 것이 결국 지방분권이다.”

“그러나 한국사회는 문화도 정치도 행정도 모두 중앙집권적이다. 중앙의 권력이 약해지는 것이 결국 국민주권의 실현, 참된 민주주의의 완성이다. 이것이 지방분권의 핵심이다. 문재인 정부의 지향이기도 하다.”

이상은 부천시의회 재정문화위원장을 지낸 서헌성 전 부천시의원이 후배 의원에게 주는 ‘지방분권에 관한 분석과 조언’이다. 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부천시 오정동 신흥동 원종동 출신으로 재선 부천시의원이다.

지난 25일 오후 5시 부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지방분권 연구포럼(대표 홍진아 의원)이 『지방분권의 강화와 지방의원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실에서 초청 강연회를 열었다.

홍진아 지방분권 연구포럼 연구단체 대표는 “서헌성 전 위원장은 강단있는 의정활동으로 후배 의원의 모범이 될만하다. 초선의원이 많아 지방의회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는 선배의원을 초빙 강사로 모시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홍진아 대표는 “이번 기회에 지방분권뿐만 아니라 선배 시의원의 의정활동 노하우를 전수 받는 좋은 기회가 됐다. 짧은 미래가 될 지방분권을 한눈에 요약하는 강의였다.”고 평가했다.

이날 강의는 일방적인 강의가 아닌 참석한 의원들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과 질문 등으로 연결됐다. 서헌성 전 의원은 “법령에 따른, 그 안에서의 조례 제정이 아닌 자치입법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자주조직권 등을 지방의회와 지방정부에 과감히 이양해야 한다. 그래야 실질적인 지방자치가 보장되는 것이고, 문재인 정부도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연회에는 홍진아 대표를 비롯한 김동희 부천시의회 의장, 정재현 행정복지위원장, 강병일 부천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 권유경 부천시의회 민주당 간사, 송혜숙 의원, 임은분 의원, 김성용 의원, 박찬희 의원 등 9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일부 부천시의회 사무국 직원도 함께 들었다.

이번 강연에 함께 한 김동희 의장은 “어제에 이어 제8대 의원의 활발한 의원연구단체 활동에 박수를 보낸다. 제8대 의회에서 지방분권과 실질적 지방자치가 실현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글목록
이전글 부천시의회, 제231회 임시회 폐회 
다음글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국외연수 보도자료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