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의회에바란다

의회에바란다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부천시 영어거점센터?
작성자 김** 작성일 2020.07.23. 조회수 37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6228

아래 기사를 보니 부천시 행정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겠네요,,
교육복지정책조차도 10년간 이렇게 예산을 쓰다니요?
예산은 먼저 가장 필요한곳에, 형평성 있게 시민에게 돌려주는거라고 생각합니다.


부천시가 수억원을 지원해 운영하는 초등거점영어센터(센터)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어 보완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초등생 영어교육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중앙초교ㆍ대명초교ㆍ상원초교ㆍ솔안초교에 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대명초교를 제외한 학교 3곳은 10년 이상 동안 한번도 바뀌지 않고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부천시는 센터에 각각 연간 1억5천만원씩 모두 6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어려운 학생들에게 형평성 있게 골고루 원어민 영어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도 센터가 설치된 학교 이외 학교 재학생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10년 이상 동안 동일하게 이들 학교 4곳을 센터로 선정, 예산을 지원한 것에 대한 특혜성 논란과 예산 집행 부적절성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들 센터에 지원된 전체 예산 중 원어민 교사 2~3명과 한국인 교사 1명 등 인건비가 8천여만원, 나머지는 행정 인력의 고정적인 인건비 지출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센터가 설치된 학교 4곳을 비롯한 주변 학교의 분기별 영어수업을 평생교육 전문기관 등에 위탁해 초등학교 방과 후 및 성인 평생교육 영어교실 지원사업으로 확대하는 등 보완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학부모 A씨는 “10년 동안 동일 학교만 센터로 지정하고 15곳에 분기별로 4회만 원어민 영어수업을 지원하는 것은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학부모 B씨도 부천시의회에 바란다는 민원의 글을 통해 “어려운 지역에 형평성 있게 골고루 원어민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부천시 관계자는 “현재 센터가 지난달부터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며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호응받고 있지만 일부 제 역할을 못한다는 지적이 있어 일몰제 추진 등 대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첨부 조회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원미 공동체플랫폼 조성공사
이전글 시의장사퇴
비밀번호입력

비밀번호입력

글작성시 입력하셨던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최소8자이상 입력하세요.)